기사입력시간 : 2007-03-07

미국의 부동산이 투자 가치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해외 부동산 투자의 거래규제를 많이 완화했다. 1997년 IMF 위기를 맞아 외국인이 국내 부동산을 싼값에 매입하던 때와는 격세지감이 있다.

우리나라의 국제수지 흑자가 연평균 200억불 이상이 되어 외환 초과 공급요인이 되어, 외환위기 이후 “유입촉진, 유출억제” 정책기조를 “유입촉진과 유출촉진”으로 전환했다.

해외 부동산 투자의 획기적 전환점을 맞아 가장 대표적인 미국 부동산의 투자 및 거래절차를 배우거나, 개정된 외환규정 중 해외부동산 투자규정을 배우실 분은 한국디벨로퍼교육원(http://www.landmark.or.kr 전화:02-6263-0078)에서 운영하는 해외부동산 전문가과정을 통해서 전문적인 지식과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해외 부동산 투자의 대상은 미국뿐만 중국과 베트남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해졌다. 최근에는 특히 중국과 Vietnam 등까지 그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안전한 해외부동산 투자를 원하는 분은 미국은 선호하는 경향도 있다. 미국을 선호하는 이유는 첫째, 미국은 선진국이므로 사회가 안정되고 투명하기 때문에 정치적 위험이 적다. 둘째, 미국은 우리나라 이민이 가장 많이 가있다. 또한 우리나라 유학생이 가장 많이 가있는 나라이다. 우리나라와의 교역관계도 가장 많다. 따라서 해외부동산 취득의 수요가 가장 많은 곳이다. 셋째, 국내부동산 정책에 따른 수익률 저하와 저금리정책으로 인해 비교우위에 있는 외국 부동산 투자를 하여 잉여자금을 효율적으로 활용한다.
  기사입력시간 : 2007-03-07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