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3-06

구직자, 직장인 가장 닮고 싶은 CEO '이건희'
구직자와 직장인이 가장 닮고 싶은 CEO는 ‘삼성그룹의 이건희 회장’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구직자와 직장인 1,255명(구직자 610명, 직장인 645명)을 대상으로 가장 닮고 싶은 CEO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37%(464명)가 ‘이건희 회장(삼성그룹)’을 꼽았다. 그 뒤를 이어 ‘안철수 의장(안철수연구소이사회)’(11.3%), ‘윤종용 부회장(삼성전자)’(9%), ‘정몽구 회장(현대기아차)’(4.7%), ‘박성수 회장(이랜드)’(3.3%), ‘이구택 회장(포스코)’(3%)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닮고 싶은 부분은 ‘리더십(포용력)’이 27%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일에 대한 열정’(19.5%), ‘사업추진력’(17%), ‘전문성’(8.3%) 등이 있었다.

닮고 싶은 CEO별로 살펴보면, ‘이건희 회장’, ‘정몽구 회장’, ‘박성수 회장’ 등 대기업 총수의 경우, ‘리더십’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으로는 ‘업무 추진력’을 꼽았다.
반면, ‘안철수 의장’, ‘김범수 사장’ 등 벤처기업의 CEO는 ‘일에 대한 열정’이라고 답했다.

해당 CEO를 닮고 싶은 이유로는 ‘사회를 움직이는 중요한 인물이기 때문에’가 39.2%로 1위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는 ‘자수성가 했기 때문에’(16.2%), ‘경제적으로 능력을 가지기 위해서’(15.8%) 등의 의견이 있었다.

가장 만나고 싶은 CEO 역시 ‘이건희 회장’이 36.6%로 1위를 차지했다.

만나고 싶은 이유는 ‘성공 스토리를 듣기 위해서’(24.9%)를 첫손에 꼽았으며, ‘인생의 조언을 듣기 위해서’(22.2%), ‘다니고 싶은 기업의 CEO이기 때문에’(20.2%) 등의 순이었다.

CEO가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는 36.1%가 ‘리더십(포용력)’을 꼽았다. 다음으로는 ‘일에 대한 열정’(15.1%), ‘경영 혁신성’(11.8%), ‘추진력’(7%), ‘인재발탁 능력’(6.5%)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CEO가 되고 싶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9%가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소속별로는 구직자 75%, 직장인 82%로 직장인이 더 높았다.

CEO가 되고 싶은 이유로는 39.3%가 ‘인생의 더 많은 기회를 잡을 수 있기 때문에’를 선택했다. 그 외에 ‘성공하는 삶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23.8%), ‘업무의 성취감이 높아서’(13.5%), ‘경제적으로 풍요로울 수 있기 때문에’(10.5%) 등이 있었다.

자신이 CEO가 될 확률에 대해서는 ‘50%’(22.3%)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으로는 ‘10%’(19.3%), ‘30%’(10.6%), ‘100%’(10.1%), ‘20%’(9.7%) 등의 순으로 평균 41.2%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기사입력시간 : 2007-03-06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