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22-10-10

안전도시 포항 실현 위해 국가차원 지원 호소
 이강덕 포항시장은 7일 포항을 방문한 기획재정부 최상대 2차관에게 예측 불가능하고 강력해지는 태풍 등 자연재난 피해의 항구적인 복구와 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도시 추진계획,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등 도시 재건을 위한 현안사업들을 건의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학홍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경북도 관계자도 참석해 이재민들의 일상복귀와 태풍 피해기업들의 빠른 정상화에 적극적인 지원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간담회에서는 국가기간산업인 철강산업이 밀집한 포항이 재난·재해 없는 안전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호소했다.


 


먼저, 안전도시 조성을 위해 안전진단 및 방재종합계획 수립 지구단위 종합복구 대배수 터널 및 침수 위험지역 차수벽 설치 도심 저류지 확충 상습침수지역 이주단지 추진 등 세부사업에 대해 설명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 시장은 포스코와 국가산단, 냉천 하류지역의 홍수피해가 앞으로는 없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항사댐 건설이 예타 면제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했다. (현행 면제요건 국가재정법 제382재난복구 지원에 해당)


 


또한 형산강 홍수피해 예방과 안전한 수생태계 구축을 위한 형산강 국가하천 정비사업은 예타 조사대상 사업으로 선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홍수 피해 예방을 위한 하도정비(준설)와 별개로 연계돼 추진하는 형산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수은 오염토 처리)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선정 필요)


 


이밖에도 실질적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금 상향과 지원범위 확대, 해안도시 재난 대응 특별법 제정 등에 국가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태풍으로 인한 기업체의 직접적인 피해는 4131348억 원(NDMS 입력기준), 영업손실 등 간접적인 피해는 5조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 가운데, 철강산업은 건설, 자동차, 조선 등 연관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국가차원의 기업 지원방안이 조속히 강구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한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신청과 관련, 산업부는 실사와 신청서 검토를 거쳐 기재부와 협의를 시작하게 되는 바, 포스코를 비롯한 지역 기업들이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관심과 함께 힘을 싣어줄 것을 당부했다.



간담회에 이어 해상스카이워크에서 포항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건설 예정지에서 현장 브리핑을 가졌다. 영일만대교는 국방부와 협의를 거친 후 본격적인 시행이 눈앞에 있는 만큼 사업 착수를 위한 적극적인 예산지원을 당부했다.


 


이어 집중호우 때마다 침수 피해를 겪고 있는 창포빗물펌프장을 방문해 펌프장 증설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향후 14개 빗물펌프장도 점차적으로 증설해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시는 이밖에도 호미반도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이 예타 조사대상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시는 지난 8월 예타 조사대상 사업으로 신청했으며, 해수부 1순위로 제출된 가운데 오는 11월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최상대 2차관은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포항시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실질적인 건의사항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태풍피해가 발생한지 한 달이 지났지만 지역 곳곳에는 아직도 태풍 피해의 흔적이 남아 있다, “피해복구와 재난·재해 예방을 위한 국가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시간 : 2022-10-10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