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20-12-08

포항시, 12월 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강덕 포항시장은 7일, 코로나19 3차 유행에 따른 온라인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경북도 지침에 따라 8일 0시부터 연말까지 3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는 강재명 감염병대응본부장, 정혜진 세명기독병원 감염내과 과장이 함께 참석하였으며, 최근 지역 내 확진자 수가 늘어가는 엄중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감염병의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강덕 시장은 대시민 호소문을 통해 “최근 무증상자나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3주간을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차단할 중요한 시기로 판단하고 8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힘을 모아야만 일상과 경제를 지켜낼 수 있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일상을 잠시 멈춤을 제안하며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하여 포항시는 연말연시를 맞아 특별방역대책 기간을 운영하고 유흥시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과 청소년 출입시설을 집중 점검·단속하는 한편, 감염예방에 취약한 의료기관과 복지시설은 예방적 코호트에 준하는 격리조치를 지속 시행하고, 요양병원은 면회금지를 통한 비접촉 면회수준을 유지하고, 요양시설은 외부 방문자 면회 금지, 입소자 외출·외박을 금지한다.


  이 시장은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 주시고, 연말연시 각종 모임이나 회식 등은 자제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스스로가 방역의 주체가 되어 내 이웃과 내 가족을 지키는 일에 적극 동참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강재명 감염병대응본부장은 “이번 3차 유행은 일상 여러 영역에서 소규모·다발적으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전파되고 있어 거리두기 격상을 통해 확산을 차단해야만 한다.”며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병원 면회를 중단해 줄 것을 호소하며 보건소와 의료기관 간의 정보네크워크를 통해 감염병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시간 : 2020-12-08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