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4-12-05

제7차 세계물포럼 기념거리 천년고도 경주에 남긴다







천년고도 경주에 2015 대구 · 경북 세계물포럼 기념거리가 조성됐다.

 


경상북도와 세계물포럼조직위원회는 4일 오전 11시 주낙영 행정부지사와 이정무 2015 세계물포럼조직위원장을 포함 지역 주요인사와 세계물포럼 블루서포터즈,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5 대구 · 경북 세계물포럼 기념거리 지정식을 개최했다.

 


세계물포럼 기념거리는 경북도와 2015 세계물포럼조직위원회가 공동으로 내년 4월 개최되는 세계물포럼에 대한 지역주민의 호응도를 높이고 세계물포럼의 개최 성과와 의미를 공유하기 위해 총 면적 1,100㎡ 규모로 경주시 인왕동 사적지 내(첨성대 인근)에 조성했다.

 


이날 기념거리 지정식은 참석자와 지역 주민들에게 세계물포럼 기념거리 조성배경과 의의를 설명하고 주요인사, 지역주민, 대학생 서포터즈들이 함께 벽화 마무리 붓칠과 기념거리를 알리는 현판 제막, 기념거리 지정 축하 퍼포먼스 순으로 이어졌다.

 


또한, 지정식에 이은 기념거리 투어에서는 벽화그리기 제작자가 벽화의 주요컨셉과 작품내용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져 참석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번에 조성된 세계물포럼 기념거리는 주제별로 세계물포럼 존, 경주 존, 아트 존의 3개 구역으로 구분되는데 세계물포럼 존에서는 세계물포럼을 통해 모두가 물의 풍요를 누리기를 기원하는 메시지와 물개발의 역사, 우리 주변에 다양한 형태와 모습으로 존재하는 물을 형상화한 작품들로 채워졌다.

 


경주 존은 천년의 미소, 첨성대, 불국사 등 경주의 대표적인 이미지를 담았으며, 아트 존에서는 세계 명화를 리메이크하여 현대적으로 표현한 예술성 높은 그림들이 배치되어 수준 높은 퀼리티를 확보했다는 평가 받았다.

 


도는 이번 기념거리가 조성된 경주시 인왕동 사적지는 첨성대와 반월성이 있어 연 방문자수 300만명이 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만큼 세계물포럼 본 행사와 연계한 거리투어, 주변 관광지 연계 프로그램 등의 개발을 통해 대대적인 물포럼 개최 분위기 확산과 시?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주낙영 도 행정부지사는“천년의 역사를 가진 경주에 세계물포럼 기념거리가 조성되는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세계물포럼 기념거리가 성공적이고 역사적인 의미로 남을 수 있도록 내년 세계물포럼을 시?도민과 함께 성공적으로 개최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시간 : 2014-12-05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