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4-05-19

삼성 vs 롯데 주중 3연전 펼쳐져

5월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메이저리그 시카고컵스 홈구장인 리그리필드와 흡사해 ‘한국의 리그리필드’라고 불리는 포항야구장에서 삼성과 롯데의 프로야구 주중 3연전이 열린다.




  이번 3연전은 올해 포항야구장에서 열리는 첫 경기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삼성라이온즈와 롯데자이언츠 간의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특히, 포항은 삼성 류중일 감독과 롯데 김시진 감독이 포항에서 야구를 시작한 고향 선후배라는 인연이 있어 더욱 관심을 모은다.


  입장권은 지난 13일부터 인터넷(삼성라이온즈 홈페이지, 티켓링크)을 통해 예매가 진행 중에 있으며, 혹시 입장권을 구입하지 못한 포항팬들을 위해 17일부터 19일까지 오후1시부터 5시까지 포항야구장 매표소에서 현장판매하고 있다. 물론, 매진이 안 될 경우 경기 당일 2시간전부터 현장 구매도 가능하다.


  지난해 포항야구장에서는 연고구단이 없는 지자체 최초로 프로야구 별들의 잔치인 2013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열려 포항의 한여름 밤을 뜨겁게 달궜으며, 정규리그 10경기도 매진 행렬이 이어져 지역 야구팬들의 갈증을 해소한 바 있다.

 

  한편, 삼성라이온즈는 동해안 야구팬을 위해 이번 롯데와의 3연전을 비롯해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한화와 주말 3연전, 7월 25일부터 27일까지 NC와 주말 3연전 등 총 9경기를 포항야구장에서 치를 예정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4-05-19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