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4-02-17

폭설지역 농작물 쾌적 관리 이렇게 하세요!

포항시가 기록적인 폭설로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 피해에 따른 농작물 생리 장해가 우려되고 있어 작목에 맞는 개별 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죽장면 상옥리를 비롯하여 시설부추와 시금치를 재배하는 연일. 오천지역은 채소 웃자람과 곰팡이 등 각종 병해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비교적 기온이 높은 한낮을 틈타서 점진적 환기 실시와 토양이 머금고 있는 물은 최대한 빨리 빠지도록 철저한 배수를 해야 한다.


 


토마토는 야간온도를 최저 8〜13℃, 딸기는 3℃, 시금치는 8℃로 유지시키고 영하권으로 냉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온풍기와 각종 보온장비를 가동해야 한다.


 


또 맑은 날을 이용한 약제 살포와 추가피해 예방을 위하여 △비닐하우스 내부 받침대 △하우스 안에 불을 피울 수 있는 비닐에 싼 볏짚뭉치 △가스 토치 등 순간 가온 장비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


 


피해 하우스 속에 있는 엽채류는 최대한 조기수확 출하를 해 줄 것과 과채류 등 작목별 과습이나 생리 장해 병해 발생으로 인한 애로사항 상담은 포항시 기술보급과(270-3972〜4)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시간 : 2014-02-17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