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3-02-18

영일만항에 최첨단 해양 휴식 공간 탄생
 

박승호 포항시장은 18일 포항 영일만항 북방파제에 조성된 친수시설을 직접 방문했다.


 



이날 방문에는 포항시 국장급 간부공무원 일행과 노진학 포항지방해항만청장을 비롯한 항만청 관계자 5명이 동행했다.


 



이번에 조성된 친수공간은 포항지방해양항만청이 공사비 1천924억원을 투입해 2010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33개월 동안 최첨단 영일만항 북방파제에 건설한 해양문화공간이다.


 



이 공간에는 ‘천년의 빛을 이어갈 푸른 바다 속 문화갤러리 호영대’와 ‘자연과 인간, 도시문화를 잇는 해양 랜드마크’ 라는 모토로 총 8가지 테마의 바다공원이 조성됐으며 호미곶과 더불어 해양도시 포항의 새로운 상징으로 자리 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 공간은 오는 6월 준공 예정인 포항운하와 더불어 해양도시로서 포항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포항시가 동해안 최대 해양관광명소로 부상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박승호 시장은 포항시민을 대표해 노진학 항만청장을 비롯한 항만청 및 공사 관계자에게 전국최초의 바다공원 등 최첨단 해양휴식공간을 조성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남방파제 축조 공사 소송 건이 조기에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준 소송당사자와 관련 기관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박 시장은 동행한 노진학 항만청장과 함께 호영 8경을 세심히 둘러보고 “영일만항에 조성된 친수공간이 포항시민에게는 가족과 함께 찾는 휴식처가 되고, 관광객들에게는 다른 곳에서 경험할 수 없는 이색적인 장소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기사입력시간 : 2013-02-18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