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2-09-27

추석 연휴기간 중 각종 감염병 감염 주의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성묘, 벌초, 추수 등 야외활동 증가로 가을철 발열성질환 환자 발생과 명절 음식 공동섭취 등으로 인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일상생활에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수칙을 지켜 즐거운 명절이 되기를 당부했다.


수인성 ․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수칙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음식조리 전․후, 외출 후 귀가 시, 용변 후 등 손씻기 생활


둘재 식기, 도마, 칼, 행주 등은 뜨거운 물로 씻거나 소독하여 청결사


셋째 안전 수 또는 끓인 물 마시기, 충분히 가열한 음식 섭취하기


넷째 손에 상처와 설사 증상이 있는 사람은 조리 참여 절대금지


다섯째 많은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하여 실온에서 장시간 보관하지 않기


여섯째 귀향(경)길 등 차안에 음식물 오래 보관하지 않기


칠곱째 의심이 가는 음식물은 과감하게 버리기


여덟째 해외여행 시 길거리 음식 등 비위생적인 음식물 먹지 않


아홉째 설사․구토 등 의심 증상이 있을 때에는 즉시 보건소에 신


열째 해외여행(오염지역) 후 입국 전 설사증상이 있을 때에는 입국당시 공항 검역관에 반드시 신고하고, 입국 후 설사증상이 있을 때에는 보건소에 신고하기


또한, 가을철 발열성 질환(쯔쯔가무시증, 렙토스피라증, 신증후군출혈열) 환자가 추석 연휴를 전․후한 9월 ~ 11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성묘나 벌초 시에는 발열성 질환을 감염에 경계할 것을 당부했다


가을철 발열성 질환의 감염 예방을 위하여 논밭 작업이나 성묘, 벌초, 도토리 밤 줍기 등 야외작업 시에는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소매, 긴바지, 양말을 착용하여 벌레에 물리는 것을 방지하는 등 예방수칙을 지켜 야 한다.


또 야외 활동 후 두통, 고열, 오한과 같은 심한 감기증상이 있거나, 벌레에 물린 곳이 있으면 지체 말고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반드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연휴 기간 중 감염병 환자의 신속한 조치와 해외여행 후 감염자의 신속한 발견 및 추적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방역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여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2-09-27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