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10-12-02

경북도, 군위 다목적댐 준공 본격 운영
경상북도는 12. 1일(수) 오후2시 댐하류 친환경공원에서 한국수자원공사가 경북 군위군 고로면 일대에 추진해 온 ‘군위다목적댐 건설사업’이 7년간의 사업을 끝마치고, 준공식을 가지고 본격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군위다목적댐 건설사업은 경북 중부지역(군위·의성·칠곡)의 용수공급과 낙동강 하류의 홍수피해 저감, 친환경에너지 생산을 위해 지난 2004년 착공, 높이 45m, 길이 390m의 친환경 녹색댐으로서, 모두 3,38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었다.

군위댐은 국내최초로 현지 지형을 활용, 구조적으로 안전한 경사형 취수탑을 도입하였고, 댐의 안정성을 사전에 확인하기 위해 시험담수를 실시하는 등 신기술 신공법 도입으로 댐기술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또 생물이동을 고려 댐 좌·우안을 연결하는 여수로 상부의 생태계 이동로인 Eco-Bridge(생태 이동 통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댐 하류 사면을 녹화하는 등 “저탄소·녹색성장”의 모범사업으로 추진했다.

장래 경북 중부지역(군위·의성·칠곡)의 발전에 원동력이 될 수 있는 용수를 38백만㎥을 확보하고 310만㎥의 홍수조절을 통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근원적으로 예방할 수 있으며, 친환경 에너지 생산이 가능한 무공해 발전을 통해 연간 3,020MWh의 전기를 생산 1,667톤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군위다목적댐 건설과 더불어 새롭게 조성된 댐 주변의 친환경 공원과 생태습지 등은 주민과 지역사회의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지역문화를 반영한 역사문화 공간과 자연환경을 살린 친환경 공원, 생태학습 공간으로 조성된 생태습지, 관광객들이 체류하면서 지역의 역사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오토 캠핑장 등은 지역의 관광명소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시간 : 2010-12-02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