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9-07-13

우리은행, 서민대출상품 금리 금융권 최저수준 인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서민경제 회생에 앞장서온 우리은행(은행장 이종휘, www.wooribank.com)이 서민금융 지원 대표상품인‘우리 이웃사랑 대출’금리를 현행보다 1%p 인하해 금융권 최저수준으로 낮추고 대출한도를 등급별로 10%씩 확대하는 등 대출기준을 대폭 완화한다고 13일 밝혔다.





13일부터 시행되는 금리인하 및 대출한도 확대에 따라 앞으로 이 대출을 받는 저신용자, 저소득자 등의 이자부담이 훨씬 줄어들고 필요한 자금을 더 지원받을 수 있게 돼 서민들의 가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출금리는 13일 현재 기존 연8.44%~14.44%에서 1%p 인하돼 연7.44%~13.44%가 적용되며, 재직 또는 사업기간 3년 이상 고객· 3자녀 이상 고객· 5년 이상 우리은행 거래 및 최근 3개월간 1백만 원 이상 수신평잔 유지 고객 등 최대 0.5%p의 금리를 우대받으면 연6.94%~12.94% 수준으로 금융권 최저수준이다.

예를 들어 1천만 원을 대출 받은 고객이라면 연간 10만원의 이자가 감소하는 효과가 있으며, 대출금액의 경우 신용등급이 7등급이며 연소득이 15백만 원인 고객이면 연소득의 60%인 9백만 원에서 연소득의 70%인 1천5십만 원으로 대출한도가 확대돼 1백5십만 원의 대출을 더 받을 수 있게 된다.

‘우리 이웃사랑 대출’은 올 1월 이종휘 은행장이 직접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영세상인들과 가진 간담회서“서민과 영세상인들이 받을 수 있는 대출상품을 개발해 지원하겠다.”는 약속에 따라 개발된 상품이며, 이번 금리인하 및 한도확대 조치도 지난 6월 말 광장시장 상인들과의 간담회서 나온 요구사항을 전격 반영해 시행하게 된 것이다.

이 대출은 연소득 2천만 원 이하의 비정규직 등 저소득근로자나 영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영세자영업자의 경우 국민연금 월 납입액을 월 소득으로 환산해 연소득으로 인정해 주고 있다. 대출한도는 개인 신용도에 따라 금융권 최고수준인 2천만 원까지 가능하며 별도의 담보제공 없이 전액 신용대출로 취급된다.

이 대출은 대출 취급건수가 지난 3월과 4월에 각각 200여건으로 실적이 미진했으나 대출기준 완화 이후 5월 들어 750여건, 지난달엔 1300여건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번 대출금리인하 및 한도확대로 취급액 및 건수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에서는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현재 2천만 원인 대출한도를 확대할 예정이며 ‘우리 이웃사랑 대출’외에도‘우리 환승론’‘청년창업 특례보증서 대출’‘소상공인 창업 및 경영개선 자금 대출’등 다양한 서민금융 지원 대출상품을 판매하며 서민금융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09-07-13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