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8-09-26

부자들이 희망하는 노후생활비는 月 498만원
우리나라 부자들은 은퇴 이후 안정적인 노후생활자금으로 月 500만원 정도는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생명 FA센터는 25일(木) 「VIP 고객 은퇴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7개 지역의 FA(Financial Advisors)센터에서 3개월에 걸쳐 직접 면담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고액자산가들은 은퇴자산으로 부동산 임대소득과 연금보험을 선호했다. 매달 일정하게 급여형태로 생활자금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대한생명 강북FA센터 여상훈 센터장은 “부동산에 은퇴자산을 집중하기 보다는 부동산 임대소득과 연금보험을 7:3 비율로 분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VIP 고객들의 평균자산은 32억, 연수입은 1억 5천만원, 연령은45세였다. 직업은 개인사업자와 전문직 종사자 등이 많았다.

한편, 대한생명 FA센터는 전국 7개 지역에서 VIP 고객들에게 노후설계, 상속·증여설계, 절세전략 등 종합재무설계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산관리 전문가 그룹이다.

부자들이 희망하는 月 노후생활비는 498만원

고액자산가들이 행복한 노후설계를 위해 필요로 하는 월 평균 노후생활비는 498만원으로 조사됐다. 배우자 없이 혼자서 생활 할 때 필요한 독거생활비의 규모에 대해서는 부부 생존 시의 70~80% 정도라고 밝혔다.

현재 준비된 은퇴자산의 규모에 대해서는 63.4%가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에 대해서는 ‘노후 준비의 필요성을 당장 인지하지 못해서’라는 답변이 43.4%로 가장 많았다. 현재로도 충분하다는 의견도 29.4%나 됐다.

선호하는 은퇴자산으로는 부동산>연금보험>예적금>국민연금>주식·펀드 順

고액자산가들은 가장 선호하는 은퇴자산으로 단연 부동산을 꼽았다. 응답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부동산(53.2%)을 선택했으며, 연금보험 22.0%, 예적금 14.2%, 국민연금 5.0%, 주식·펀드 4.0% 순으로 조사됐다. 퇴직금은 1.6%에 불과했다.

부동산을 선호하는 이유는 현재 지니고 있는 자산 가운데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평균 60%로 높은 이유도 있겠지만, 상가 임대 수수료 등을 통해 안정적인 노후 생활자금을 마련하겠다는 생각들을 많이 갖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안정적인 은퇴 생활자금 마련 희망

부자들은 어떤 은퇴자산을 원할까? 설문 결과 이들은 부부가 종신토록 지급받아야하며(74.0%), 매달 급여형태로 생활자금(67.6%)을 활용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또한, 물가상승에 따른 자산가치 하락을 보전(58.2%)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응답도 많았다.

노후생활자금인 만큼 고위험 고수익을 노리기 보다는 안정성을 중시했다. 이와 함께, 은퇴자산은 본인이 직접 관리하는 번거로움 보다는 믿고 신뢰할 수 있는 기관으로부터 꾸준히 지급받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자산 1순위로 부동산을 선택한 고객들이었지만 부동산에 대해 직접 관리하는 것은 부담스럽게 생각했다.

은퇴 이후에 대해 걱정은 있지만, 구체적인 준비는 미흡

이번 조사에 참여한 고객자산가들은 은퇴시점을 62세, 기대수명은 85세로 예상했다. 경제활동을 마친 이후의 은퇴 생활만 23년이나 되는 셈이다.

30억원 이상 보유하고 있는 부자들도 은퇴 이후의 노후생활에 대해서는 걱정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때문에 응답자 가운데 92.6%가 지금부터 은퇴설계를 준비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하지만, 정작 실제로는 구체적인 노후준비를 하고 있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노후대비를 위한 투자금액이 월소득의 20% 미만이라는 응답이 42.9%, 투자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12.7%나 나타났다.

임대소득과 연금소득은 7:3정도로 배분해야

은퇴자산을 부동산에만 집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부동산으로만 은퇴준비를 하는 경우 경기상황 및 건물 노후도에 따라 임대소득의 변동성이 크며 임차인과의 분쟁, 건물관리의 어려움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한생명 강북FA센터 여상훈 센터장은 “부동산 임대수입만으로 은퇴생활을100% 준비하기에는 안정성과 유동성이 미흡하므로 임대소득과 연금소득을 7:3 정도로 분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났듯이 현재 45세인 가장이 62세에 은퇴하여 85세까지 살 경우 매달 500만원의 생활자금을 사용한다면 23년간 총 24억원 정도 필요하게 된다. (물가상승률 년 4%, 투자수익률 5% 적용시)

여상훈 센터장은 “부동산 임대소득으로 필요금액의 70%인 약 17억 원을 충당하고, 나머지 7억원은 연금수입으로 준비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하며, “연금액은 지금부터 매달 200만원을 은퇴시점까지 17년 동안 적립하면 필요금액을 마련할 수 있다”고 했다.

여 센터장은 부부가 매달 일정 금액을 급여형태로 종신토록 지급받고, 물가상승에 따른 자산가치 하락을 보전하기 위해서는 투자형 변액연금보험의 가입을 추천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본 부자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았다.
① 강남권에 부동산(아파트)을 소유하고 있다
② 자산의 원금보전을 중요시한다
③ 자신의 재산을 노출하는 것에 대해 매우 신중하다
④ 근검절약이 생활화되어 있다
⑤ 자녀들의 재테크 교육에 관심이 높다
  기사입력시간 : 2008-09-26

이 뉴스클리핑은 http://pohang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